벼 대체작물 재배 보조금 대상 가공용 벼·콩 등으로 제한
벼 대체작물 재배 보조금 대상 가공용 벼·콩 등으로 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추·무 등 보조금 못받는다
농림수산식품부는 논에 다른 작물을 재배하면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논 소득기반 다양화사업’ 대상 작물을 배추와 무 등을 제외한 가공용 벼와 콩, 조사료로 제한한다고 14일 밝혔다.

보조금 지급 대상 논 면적 4만㏊가운데 3만5천㏊에는 쌀 가공업체와 공급 계약을 맺은 가공용 벼를 심어야 보조금을 받는다. 보조금은 ㏊당 220만원이다.

㏊당 보조금 3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콩과 조사료 재배면적은 5천㏊로 제한된다. 배추나 파, 무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논 소득기반 다양화사업은 과잉생산되고 있는 쌀 농사를 줄이고 배추와 무 같은 상품 작물의 수급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정부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왔다.

하지만 쌀값이 오르고 쌀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올해는 밥쌀용 벼 생산 여력을 확대하고 과잉 생산된 배추와 대파 생산을 줄이기 위해 사업 대상을 제한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실제 보조금을 받는 대상 논의 면적은 얼마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공급 계약이 체결된 가공용 벼 재배 면적이 900㏊에 그친 점을 고려하면 보조금 지급대상 논 면적은 4만㏊에 크게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