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릇 못고친 바바리맨, 또 변태짓하다…
버릇 못고친 바바리맨, 또 변태짓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칭 바바리맨 행각을 벌인 20대 남성이 출소한 지 보름만에 또 다시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중부경찰서는 22일 젊은 여성들 앞에서 성기를 노출해 풍기문란 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 등으로 K씨(2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K씨는 지난달 29일 밤 9시 22분께 L씨(29·여)가 운영하는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의 한 네일 샵에서 10여분간 성기를 노출시키고 달아난 뒤, 이 네일 샵에 전화해 음란한 음성을 남겨 혐오감을 주는 등 풍기 문란한 행위를 한 혐의다.

경찰은 K씨의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정자연기자 jjy84@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