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LED 조명 교체, 절전 센서 도입 등으로 연간 7천만원 이상 절감
킨텍스 LED 조명 교체, 절전 센서 도입 등으로 연간 7천만원 이상 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대표 이한철)는 LED 조명 교체, 절전 센서 도입 등으로 연간 7천만원 이상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킨텍스는 지난 6월 중순부터 자체 에너지 절약 실천 계획을 세워 하절기 에너지 절약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팀별로 에너지 지킴이를 지정해 퇴근 및 부재 중 시간에 실내조명·사무용 전기기구 등에서 새는 전력을 차단해 왔으며 야근 시에는 전체 조명을 소등하고 개인 스탠드를 이용하는 등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고 있다.

또 노후화된 시설물을 교체하는 에너지 절약 투자 사업을 통해 장기적인 에너지 절감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다.

우선 제1 전시장 전체 조명의 30%를 LED로 교체하는 작업과 전시홀 내의 메탈등(400w)을 무전극등(200w)으로 교체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며 사무실과 복도의 조도 측정을 통해 불필요한 조명을 추가로 제거하고 있다.

이러한 조명 교체 작업을 통해 연간 6천여만원, 절전 센서 도입으로 연간 1천여만원 등 총 7천여만원 이상의 예산 절감 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킨텍스는 내년에도 조명 교체를 확대할 예정이어서 에너지 절약을 통한 예산 절감 효과가 톡톡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한철 대표이사는 “하절기 에너지 절약은 국가를 대표하는 시설물인 킨텍스가 우선적으로 실천해야 할 범국가적 과제”라며 “하절기만이 아닌 연간 에너지 절약으로 확대해 에너지 절약 모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기자 jwyoo54@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