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화장품 모델 발탁…제품기획·개발 참여
싸이, 화장품 모델 발탁…제품기획·개발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가수’ 싸이가 화장품 모델로 발탁됐다.
 
소망화장품은 “월드스타 싸이와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싸이는 ‘꽃을 든 남자’의 모델로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꽃을 든 남자’는 런칭 초기부터 당시 인기 남자연예인들이 모델로 활약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과거 배우 현빈, 김재원, 정일우 등 꽃미남들이 모델로 활약했다.
 
특히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 때는 화장품 업계 최초로 축구선수 안정환을 모델로 기용하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왔다.
 
싸이의 모델 선정 배경에 대해 소망화장품 측은 “최근 월드스타로 성장한 싸이의 친근하면서도 개성 있는 이미지가 ‘꽃을 든 남자’ 브랜드와 잘 맞는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싸이를 통해 단기간에 ‘꽃을 든 남자’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해 남성화장품 1위 브랜드로서의 명성을 되찾겠다”고 덧붙였다.
 
싸이는 이번 계약을 통해 싸이는 모델 차원을 콜라보레이션 작업까지 참여할 계획이다.
 
소망화장품 관계자는 “내년 초 싸이 캐리커쳐와 싸인, 이름을 제품에 적극 활용하는 것은 물론 콥셉트와 부합하는 독특한 제품을 선보임과 동시에 대대적인 광고 캠페인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강남스타일’로 전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싸이는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더 엑스팩터 호주(The X Factor Australia)’ 출연을 위해 15일 오후 호주로 출국한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