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유원지 개발사업 다시 시작은 했으나…
송도유원지 개발사업 다시 시작은 했으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유원지 관광단지 개발 다시 출발했지만 곳곳 ‘암초’

대우송도개발, 테마파크 사업 내용 부실화 우려 석산일대도 사업자 SPC 설립 등 절차 ‘하세월’

오랫동안 표류하던 인천 송도유원지 일대 관광단지화 사업이 다시 출발선에 섰지만 결실을 볼 수 있을지 우려를 사고 있다.

대우송도개발㈜(옛 대우자동차판매㈜)는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 911번지 일대 49만9천575㎡에 테마파크 부지(시세 2천500억원 상당)를 매각하기로 하고(본보 7월9일자 1면) 오는 19일 사업제안서를 받을 예정이다. 현재까지 5개 업체가 입찰 의향을 밝혀왔다.

애초 대우송도개발 측은 1조5천억원을 들여 파라마운트 테마파크로 개발하기로 하고 2008년 사업승인을 얻었으나 회사 경영난으로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직접 개발을 포기, 테마파크 건립을 전제로 매각을 결정했다.

하지만, 테마파크가 별 탈 (?)없이 건립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평가 비중에서 테마파크 건립규모나 성실도 등 사업내용보다 매각대금을 높게 제시하는 업체가 유리할 수 있다는 시각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대우송도개발 측 채권단은 비싼 가격으로 부지를 매각해 투자금을 회수하는 것을 우선시할 수밖에 없는 탓이다.

그러나 인천시로부터 테마파크 건립을 조건으로 인근 도시개발부지에 주상복합 등을 건립할 수 있는 인가를 받았기 때문에 테마파크 사업을 등한시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시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매각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테마파크 사업 내용이 부실하거나 조건에 맞지 않으면 사업인가 등을 재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송도개발 측은 오는 22일 외부인사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을 꾸려 사업제안서를 평가하고 다음 달 1일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대우송도개발 측 관계자는 “채권단과 인천시의 입장이 상반되는 측면이 있어 두 가지를 모두 충족하는 사업제안이 있을지 우려되는 게 사실”이라며 “어느 한 쪽으로 치우치면 문제가 될 소지가 많다”고 말했다.

18년째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인근 송도석산 일대도 비슷한 상황이다. 인천도시공사는 연수구 옥련동 송도석산 부지 매입에 관심이 있는 3개 업체로부터 사업제안을 받아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다.

공사 측은 아쿠아리움 건립을 제안한 A 업체가 가장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식적으로 사업제안을 제출받아 빠르면 올해 안으로 가시화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러나 사업주체가 컨소시엄 구성 및 SPC 설립 등 개발에 필요한 절차를 밟아나가려면 상당한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공사 측 관계자는 “개발 콘셉트가 적합하다 판단해서 협의를 추진했으나 업체 측 사업수행 능력 등을 볼 때 아직은 불투명하다”며 “조심스럽게 보완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kmk@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