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생명 4연패 '허우적'
수원 삼성생명 4연패 '허우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삼성생명이 천안 국민은행의 외곽포를 막지 못해 4연패 늪에 빠졌다.



삼성생명은 5일 중립지역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01∼2002 뉴국민은행배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국민은행 김지윤(25점·4어시스트), 양희연(19점·10리바운드)의 공격을 막지못해 67대80으로 대패했다.



이로써 삼성생명은 10승9패로 5위 한빛은행에 반게임차로 쫓겨 4위 유지도 위태로워졌고, 국민은행은 12승7패를 기록, 2위 신세계와의 승차를 1경기차로 벌리며 단독 선두를 지켰다.



이날 김지윤과 양희연은 고비마다 각각 3개씩의 3점포를 작렬해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1쿼터에서 삼성생명은 김지윤과 양희연이 나란히 8점씩을 몰아넣은 국민은행에 13대20으로 뒤지며 주도권을 빼앗긴 뒤 2쿼터에서도 줄곧 리드를 허용, 전반을 30대42로 마쳤다.



그러나 삼성생명은 3쿼터들어 맵(16점·9리바운드)과 변연하 등 주전들이 연속 득점을 올리며 한때 45대48, 3점차까지 추격했으나 국민은행 양희연의 3점포와 김지윤의 중거리슛에 이은 버저비터 3점슛이 터져 다시 50대59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국민은행은 4쿼터에서 경기 종료 4분36초전 김지윤이 또 다시 3점포를 터뜨리고 슈마커(12점)가 골밑을 장악, 삼성생명의 추격의지를 꺾었다./정민수기자 jms@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