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3인 체제, 징거없이 연말 시상식 참석
시크릿 3인 체제, 징거없이 연말 시상식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사고로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걸그룹 시크릿이 징거를 제외한 3인 체제로 연말 시상식에 나선다.

시크릿의 소속사 TS 엔터테인먼트는 25일 “중상을 입은 징거를 제외한 전효성, 한선화, 송지은 등 세 멤버는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28일 ‘KBS 가요대제전’을 시작으로 ‘SBS 가요대전’, ‘MBC 가요대제전’ 등 방송 3사의 연말 가요 시상식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크릿은 지난 11일 새벽 시크릿을 태운 승합차가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전복되는 사고로 인해 신곡 ‘톡 댓(TALK THAT)’의 활동을 중단했던 바 있다.

소속사는 “징거는 현재 퇴원해 경기도의 부모 집에서 요양하며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걱정해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시크릿 3인 체제 아쉽지만 그래도 활동 재개해서 기쁘다”, “시크릿 3인 체제 징거 빨리 건강 회복했으면 좋겠다”, “시크릿 3인 체재로 활동 시작하는 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