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강설 철저 대비 대응시시템 갖춰
킨텍스, 강설 철저 대비 대응시시템 갖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겨울 잦은 강설이 예보된 가운데 국내 최대 전시컨벤션센터 킨텍스(대표 이한철)가 부식 위험 제설약품 남용 자제, 제설전문 차량 등 장비 활용을 통한 철저한 대응 시스템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킨텍스는 27일 적설량에 따른 제설 대응 3단계를 마련해 제설지역 및 투입인원, 장비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주요 차로 및 방문객 이동 동선에는 강설 즉시 제설 작업이 실시 되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킨텍스의 친환경 경영 기조에 걸맞게 시설물 및 환경 보호를 위해 염화칼슘과 같은 제설약품의 사용을 자제하고 전문 장비를 이용한 제설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제설 브라켓이 장착된 특수 제설차량 1대를 상시 대기시키고 4륜 제설 오토바이, 보행식 제설기 등 다양한 특수 장비를 작업에 투입하고 있다.

지난해 제2전시장 개장으로 부지면적만 40만㎡에 달하고 연 평균 방문객이 330만명에 달하는 킨텍스는 겨울철 제설은 관람객 안전을 위해 중요한 부분이며 제2전시장 개장 이후 현재까지 철저한 대응으로 킨텍스에서의 빙판 낙상 사고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킨텍스 이한철 대표이사는 “겨울 시즌에는 실내 장기문화 이벤트가 많이 개최되고 있어 어린이를 포함한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안전이 강조되는 기간인 만큼 제설 등 겨울철 안전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기자 jwyoo54@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