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분노, 김준호에 “그만큼 가져갔으면 전담차라도 해줘”
김준현 분노, 김준호에 “그만큼 가져갔으면 전담차라도 해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김준현이 소속사 사장님이자 선배인 김준호에게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에서는 멤버들이 지난 한 해 동안 이루지 못한 계획을 실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자신의 소속사 코코엔터테인먼트의 소속 개그맨인 김대희 김준현 김원효 양상국 정경미 김지민 등을 불러내 한 밤 중에 체육대회를 열었다.

이에 김준현은 체육대회 말미에 진행된 ‘김준호 사장에게 가슴을 열어라’라는 코너에서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현은 “내 돈”이라고 외친 뒤 “당신이 떼어간 내 피 같은 돈. 내가 밤샘 촬영하고 밤샘 광고 찍었는데 다 떼어간 내 돈. 물론 정확한 계약에 의해 떼어 갔지만 내 돈을 너무 많이 가져갔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그만큼 가져갔으면 전담차라도 해줘”라며 “회사 차도 아니고 매니저 개인 차. 그것도 2006년형 27만km나 달린 차. 매번 목숨을 담보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정당한 대우를 해 달라”라고 덧붙였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준현 분노할 만하네”, “김준현 분노 올해는 꼭 돈 많이 떼이지 않기를 바란다”, “김준현 분노 김준호 보상의 대가로 전담차 해줘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