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차 남북장관급회담 끝내 무산
제6차 남북장관급회담 끝내 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최 장소를 둘러싸고 논란을 벌이던 제6차 장관급회담이 무산됐다.



28일 남북 양측은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8차례에 걸쳐 회담과 관련한 전화통지문을 주고 받았으나 회담 개최장소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제6차 장관급회담(10.28∼31)을 비롯 제2차 금강산관광 활성화를 위한 당국간 회담(10.19), 남북경협추진위원회(10.23∼26) 2차회의 등이 열리지 못해 당분간 냉각기가 불가피하게 됐다.



이와관련, 정부 당국자는 이날 “회담 개최에 합의하지 못함에 따라 제6차 장관급회담은 자동 연기됐다”며 “양측이 추후 회담 개최 장소 등을 협의해 회담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남북 양측의 이견이 현정세를 보는 견해 차이에서 비롯된 만큼 당분간 냉각기를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내달 중순께까지는 회담을 개최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민봉기자 mb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