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취업난 '사상 최악'
4분기 취업난 '사상 최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체 가운데 80여%가 올 4분기에 직원 채용 계획이 아예 없거나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고졸·대졸자들이 최악의 취업난이 예상된다.



특히 기업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를 바탕으로 고용 증감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고용전망 BSI(기업실사지수)가 지난 99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노동부에 따르면 최근 전국의 상용근로자 5인이상 4천253개 표본사업체를 대상으로 ‘4분기 고용동향 전망’을 조사한 결과 4분기중 직원채용계획이 있는 업체는 20.2%인 858개소에 그쳤다.



이는 경기 침체의 여파로 신규 채용이 몰리는 10∼12월조차 대부분의 기업들이 채용 계획을 취소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반면 68.6%인 2천916곳은 채용계획이 없으며, 11.3%인 479곳은 채용계획을 아직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산업별 채용계획 비율을 보면 금융업(8.1%), 교육서비스업(11.2%), 광업(11.2%), 전기·가스·수도사업(15%), 건설업(16.2%) 등이 낮았으며, 제조업은 30.3%로 평균보다 높았다.



기업규모별 채용계획 비율은 고용점유율이 큰 상용 근로자 300∼499인 사업체가 3분기의 34.8% 보다 낮은 31.9%, 500인이상 기업이 31.8%, 100∼299인 기업이 34.7%였다.



이와함께 전 분기 대비 기업들의 고용 증감 여부를 나타내는 4.4분기 고용전망BSI는 102.5로 지난 2.4분기와 3.4분기의106.8은 물론 지난 99년 2.4분기(101.3)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경기침체로 인해 고용조정을 예정하고 있는 업체는 10.1%인 428개 였으며, 고용조정 방법은 채용계획 취소 및 수정, 연장근로 단축, 비정규직 해고,희망퇴직자 모집 및 해고 등이라고 응답했다./이관식기자 ks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