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킹' 이승엽 통산 3번째 MVP
'홈런킹' 이승엽 통산 3번째 MVP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언 킹’ 이승엽(삼성)이 통산 3번째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돼 2ㅊ만원 상당의 순금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홈런왕 이승엽은 3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01 삼성 fn.com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와 최우수신인선수 선정 기자단 투표에서 2차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총 유효표 62표 중 33표를 획득, 투수 3관왕을 차지했던 신윤호(LG·29표)를 따돌리고 2년만에 다시 MVP로 뽑히는 영광을 누렸다.



이로써 이승엽은 97년과 99년에 이어 통산 3번째 MVP를 차지, 선동열이 보유중인 최다 MVP 수상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이승엽은 올시즌 39홈런과 95타점, 101득점, 타율 0.276을 기록해 홈런 1위에 올랐으며 타점 8위, 득점 2위, 출루율 9위(0.412), 장타율 2위(0.605) 등 고른 활약을 펼쳤다.



이날 지방 기자의 부재자 투표를 포함한 1차투표 결과 이승엽은 총 유효표 82표 가운데 33표로 신윤호(35표)에 2표 뒤졌으나 두 선수 모두 과반수를 넘지 못해 현장에 참석한 기자를 대상으로 2차 투표를 실시한 끝에 역전을 이끌어냈다.



한국시리즈 MVP 우즈(두산)는 14표에 그쳤다.



한편 올 해 최고의 루키를 뽑는 신인왕 투표에서는 ‘차세대 홈런왕’ 김태균(19·한화)이 역시 2차투표에서 36표를 획득, 박한이(삼성·26표)를 제치고 생애 단 한번 뿐인 신인왕이 됐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