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웨딩드레스 "아리따운 선녀 자태… 나 여자인데 반했다"
송혜교 웨딩드레스 "아리따운 선녀 자태… 나 여자인데 반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겨울 송혜교 웨딩드레스 "아리따운 선녀 자태… 나 여자인데 반했다"

배우 송혜교가 아리따운 웨딩드레스 자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이하 그 겨울)'에서는 오영(송혜교 분)은 왕비서(배종옥 분)와 함께 웨딩드레스 숍으로 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오영은 왕비서와 오수(조인성 분)의 말다툼을 엿듣게 됐고 자신이 시력을 잃은 이유가 왕비서 때문임을 알게 됐다.
 
이날 애써 그들의 대화를 모른 척한 오영은 왕비서의 마음에 쏙 드는 웨딩드레스를 고른 후 함께 사진을 찍자고 제안하고 왕비서는 처음 느껴보는 오영의 다정함에 행복해 한다.

하지만 오영은 왕비서를 향해 "나를 20년 넘게 키워준 왕비서 님께 할 수 있는 선물이 이것 밖에 없다"며 "수술 받고 나서 내가 눈을 뜨게 되면 도움이 필요 없다. 이제 가실 데 준비하셔야 할 것 같다"고 본심을 드러내 왕비서를 당황케 했다.

이 장면에서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송혜교는 백옥같은 피부와 남다른 미모로 우아함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그 겨울 송혜교 웨딩드레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그 겨울 송혜교 웨딩드레스 인형이 살아 움직이는 것 같아", "그 겨울 송혜교 웨딩드레스 입은 모습 선녀인 줄 알았어", "그 겨울 송혜교 웨딩드레스 어쩜 저렇게 눈부실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콘텐츠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