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FC·FC 안양 프로무대 ‘동반 첫 승’
수원 FC·FC 안양 프로무대 ‘동반 첫 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의 수원FC와 FC안양이 프로 데뷔 4경기만에 감격적인 첫 승을 신고했다.

조덕제 감독이 이끄는 수원FC는 7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3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골을 몰아친 박종찬과 1골씩을 보탠 보그단, 권용현의 활약을 앞세워 김준엽(2골)과 박정민(1골)이 공격을 이끈 광주FC를 4대3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수원FC는 프로 데뷔 첫 승을 올리며 1승2무1패 승점 5를 기록, 6위에서 4위로 뛰어 올랐다.

전반 17분 광주FC 김준엽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한 수원FC는 전반 17분 201㎝의 장신 공격수 보그단이 헤딩 동점골을 터뜨린 뒤 전반 20분 박종찬이 화려한 돌파로 역전골을 뽑아내 전반을 2대1로 앞선 채 마쳤다.

수원FC는 후반 15분 김준엽에게 다시 동점골을 내줬지만, 16분 터진 박종찬의 헤딩 추가골과 29분 권용현의 쐐기골을 앞세워 37분 박정민이 만회골을 넣은 광주FC를 4대3으로 물리쳤다.

FC안양도 충주 원정에서 귀중한 승리를 따내며 첫 승 사냥에 성공했다. 안양은 이날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충주 험멜과의 원정경기에서 최진수의 선제골과 고경민의 추가골, 박병원의 연속 2골로 충주 험멜을 4대1로 대파했다. 이로써 1승1무1패(승점 4)가 된 안양은 리그 최하위에서 5위로 뛰어 올랐다.

박민수기자 kirya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