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무기계약직 전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무기계약직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고용개선 대책… 올해 4만1천명 이상 정규직 전환 예정

정부가 오는 6월까지 공공기관에서 상시ㆍ지속적 업무를 수행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를 추려내 2015년까지 전원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8일 고용노동부는 ‘2012년 공공부문 비정규직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기준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가 총 24만9천61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8천621명 늘어난 규모다. 지난해에는 2만2천여 명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고 올해는 4만1천명 이상이 전환될 예정이다.

지난해 부문별 전환실적은 중앙행정기관 2천361명, 자치단체 1천772명, 공공기관 5천116명, 교육기관 1만2천820명 등이었다.

정부는 2011년 마련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대책 및 추진지침에 따라 올해까지 비정규직의 무기계약직 전환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새 정부 공약에 따라 전환 대상과 규모를 확대해 2015년까지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고용부는 오는 6월까지 전 부처로부터 산하 799개 기관에서 상시·지속적인 업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규모를 취합한 뒤 2015년까지 이들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전환대상에는 2011년 이후 신규 채용된 근로자와 함께 정부출연기관 연구원의 정규직 전환도 포함될 예정이다.

올해는 2011년 마련한 계획에 따라 4만1천명 이상이 무기계약직으로 우선 전환된다.

고용부는 비정규직뿐 아니라 파견·용역 근로자의 보수 등 처우개선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계속하고 학교 비정규직 등 고용 형태별 특성을 반영, 직접고용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할 방침이다.

강해인기자 hika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