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각종 위원회 여성참여 저조
도 각종 위원회 여성참여 저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여성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각종 위원회의 위촉직 30%를 여성으로 위촉하는 사업을 추진중인 가운데 경기도에서 운영되는 각종 위원회의 상당수가 여성 참여비율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도가 도의회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법에 의거, 도가 운영중인 위원회는 정기간행물등록취소심의위원회, 주민감사청구심의회 등 68개에 달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가 각종 위원회의 위촉직 여성참여 비율을 30% 이상으로 맞추라는 지침에도 불구, 올 상반기까지 여성참여 비율이 30%에 못 미치는 위원회는 모두 25개인 것으로 밝혀졌다.



마약류중독자치료보호위원회는 전체위원이 7명이나 위촉직 여성위원은 한명도 없는 실정이다.



7명으로 구성돼 있는 경기도인사위원회도 위촉직 여성위원은 한명도 배정돼 있지 않다.



지방세과세전적부심사위원회 역시 여성위원은 배제된 채 7명의 위원이 모두 남성으로만 구성돼 있다.



30명으로 구성된 경기도문화재위원회는 25명의 위촉직 가운데 여성은 7.4%인 5명만 차지하고 있으며 건설종합계획심의회는 위촉직 9명중 1명(11.1%)의 여성위원만이 참여하고 있다.



이밖에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위촉직 7명중 1명(14.3%), 경기도도사편찬위원회 11명중 2명(16.7%), 경기도분쟁조정위원회 6명중 1명(16.7%) 등으로 여성참여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관련 도 관계자는 “종합적인 집계가 덜 됐기 때문에, 현재는 여성참여 비율이 높은 위원회가 이보다 많은 것으로 안다”며 “앞으로 각종 위원회 위원의 임기만료나 결원 발생시 여성위원을 위촉해 정부의 지침에 맞도록 여성위원 참여율을 높여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현상기자 hsshin@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