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주요 당직의원 “정국 주도권 잡아라”...홍문종, 정성호
여야 주요 당직의원 “정국 주도권 잡아라”...홍문종, 정성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 출연 안철수ㆍ국정원 의혹 등 발언

여야의 주요 당직을 맡은 경기도내 의원들이 23일 잇따라 라디오에 출연, 정국 주도권 경쟁을 벌였다.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3선ㆍ의정부을)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무소속 안철수 의원을 아이돌 가수에 비유하며 “이제 새로 등장했으니까 약간 프레쉬하다, 생각하는 분도 있겠지만 아이돌이라는 것은 인기가 굉장히 높을 수도 있지만 또 물거품처럼 인기가 없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홍 사무총장은 ‘안 의원의 정치적 영향력이 상당한 걸로 평가되고 있어서 반짝 인기로 끝날 것 같지 않다고 보는 분들도 많지 않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아이돌이라는 게 인기가 있을 때는 아무도 말릴 수 없지 않느냐”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가왕’ 조용필에 비유한 뒤, “박 대통령은 오랫동안 의회정치를 하고 장단점이 이미 알려져 있어 검증이 끝난 분”이라면서 “새누리당을 좋아하고 사랑하는 분들을 잘 응집시키고 그분들과 함께 나라를 같이 걱정하면 조용필 그분처럼 아주 단단한 지지기반을 확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재선, 양주·동두천)는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것이 일개 국정원장 차원에서 끝났으리라고 보진 않는다”며 “검찰에서 엄정하게 더 윗선까지 수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주장했다.

정 수석부대표는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박 대통령이 단호한 수사와 처벌의지를 밝히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재민기자 jmki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