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율 눈물 폭발, "데려갈 수 없어 미안해"
김민율 눈물 폭발, "데려갈 수 없어 미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김성주의 둘째 아들 김민율이 서러움에 눈물을 터뜨렸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다섯 아빠와 아이들이 월성계곡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율은 자기도 여행을 가겠다고 떼를 써 김성주를 당황케 했다.

이른 아침 김성주는 민국이만 데리고 여행을 떠나려고 했다.

그러나 민율이가 갑자기 일어나 "나도 갈래"라고 말하며 스스로 옷을 입고 세수를 하는 등 여행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이에 김성주는 민국이만 데리고 서둘러 차에 탑승했다.

결국 차에 타지 못한 민율이는 "나도 데려가. 나도 갈거야"라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민율 눈물 폭발'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민국이 긴장해야겠다", "같이 좀 데려가지~ 민율이도 귀엽던데", "김민율 눈물 폭발, 내가 다 가슴이 아프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