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원 손진영 돌직구, 고민 털어놨다가… '뜨끔'
김태원 손진영 돌직구, 고민 털어놨다가… '뜨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태원이 손진영에게 돌직구 독설을 날렸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손진영과 샘 해밍턴, 그리고 김태원이 출연해 재밌는 입담을 펼쳤다.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손진영은 "가수와 예능인 사이에서 방황 중"이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스승 김태원은 손진영에게 "아직 고생을 덜 해봐서 그렇다"고 돌직구를 던져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태원은 샘 해밍턴에게 "뒤늦게 전성기를 맞은 동병상련 입장"이라며 "이 시기를 두고 두고 누리자"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손진영과 샘 해밍턴은 MBC '일밤-진짜사나이'에서 구멍 병사로 활약 중이다.

김태원 손진영 돌직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음악도 하고 예능도 하면 되지", "스승의 조언을 잘 새겨 듣길", "김태원 손진영 돌직구, 역시 김태원의 멘트는 묵직하면서 웃기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