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은 돼지고기 유통하려 한 일당 검거
썩은 돼지고기 유통하려 한 일당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22일 상한 돼지고기를 가공해 유통하려 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 등)로 축산물 가공·유통업자 A씨(38)를 구속하고 직원 B씨 등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4~6월 인천시 연수구의 한 축산작업장에서 유통과정 중 부패해 반품된 돼지고기 23t을 가공해 수도권 일대 마트 등에 유통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돼지고기 중 심하게 상한 부위를 잘라낸 뒤 양념을 섞어 개당 1.2㎏짜리로 포장해 3만8천여개(시가 2억 7천만 원 상당)를 유통하려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경찰은 양념 돼지고기 유통망을 추적하는 한편 달아난 공범 2명을 쫓고 있다.

이민우기자 lmw@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