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맹승지, 라이벌 의식 있었다" 솔직 고백
서유리 "맹승지, 라이벌 의식 있었다" 솔직 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유리 "맹승지, 라이벌 의식 있었다" 솔직 고백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MBC 개그우먼 맹승지를 질투했었다고 고백해 화제다.

서유리는 3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맹승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서유리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함께 출연 중인 맹승지에 대해 "사실 처음엔 라이벌 의식이 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이어 "그런데 (맹승지는) 보면 볼수록 정말 귀엽고,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맹승지가 귀엽긴 하지", "서유리 맹승지 질투했었구나", "서유리 맹승지 둘 다 흥하세요", "맹승지 짱", "서유리 맹승지 둘 다 예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유리는 현재 케이블 채널 tvN 'SNL 코리아'에서 크루로 큰 활약을 펼치고 있으며, 맹승지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오빠, 나 몰라?"라는 유행어를 제조하며 인기 고공행진 중이다. 두 사람은 귀여운 외모와는 반대되는 섹시한 S라인 몸매로 많은 남성 팬들로부터 응원을 받고 있다.

김혜지기자 maeji@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