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 양평군
[탐방] 양평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샐틈 없는 수방… 수해 피해 최소화


“주민들의 생명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SAFE 양평’을 구현하겠습니다.”

올 여름 이상기후의 여파로 양평을 포함한 중부지방에는 시간당 30㎜ 이상의 국지성 호우로 피해가 속출하면서 양평 인근인 여주ㆍ이천지역이 정부로부터 특별재난구역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양평은 예년과 달리 일부 주택 침수 등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국지 성 호우가 양평만 비켜 갔기 때문일까? 각종 재난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양평군만의 ‘유비무환(有備無患)’이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양평군이 최근 구축한 CC-TV통합관제센터가 주민들을 위한 안전 길라잡이 역할을 톡톡히 수행, 수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 민ㆍ관ㆍ군 협력 대응도 한몫을 했다.

시간당 30㎜의 국지성 호우에도 피해는 최소화
지난 7월 12~23일 양평지역에 쏟아진 강우량은 모두 560㎜. 시간당 많게는 30㎜가 내렸다. 이 때문에 주택 8가구가 물에 잠겨 이재민 17명이 발생됐고, 도로 22곳 파손, 농작물 14㏊ 훼손, 산사태 7곳, 기타 소규모 피해 53곳 등 피해가 발생했다. 하지만 쏟아진 강우량에 비하면 피해규모는 적은 편이다.

이와 함께 갑자기 불어난 계곡 물로 등산객 57명이 고립됐으나 소방서 119구급대의 신속한 출동으로 전원 무사히 구조됐고, 발을 헛디뎌 양근천에 빠진 여성 1명도 경찰관 2명이 신속하게 출동, 구조했다.

연수천 다리를 건너다 급류에 휘말린 화물트럭도 소방서 119구급대 긴급 출동으로 구조해 냈다. 양평군은 장마철에 접어들기 시작하면서 배수펌프장 실태점검을 마쳤고 경찰서와 소방서, 군부대, 민간단체 등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기상상황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대처했다.

재난ㆍ방범ㆍ교통ㆍ질서 감시를 원스톱으로
도내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양평군은 CC-TV통합관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군은 이를 위해 경찰서, 소방서, 교육청 등 유관 기관들과 유기적이고 체계적으로 연계 시스템을 구축한 뒤 지난달 시범 운영을 마치고 이달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 시스템을 위해 들어간 사업비는 10억5천여만원.

CC-TV통합관제센터는 올 여름 중부지방을 강타한 국지성 집중호우에 진가를 발휘했다. 상습 침수지역은 물론, 각종 하천 주변과 지난해 수해를 입은 지역 등을 씨줄과 날줄로 꼼꼼하게 모니터링,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선 해당 읍ㆍ면사무소에 통보, 공무원들은 물론 주민들과 인근 군부대 등이 신속하게 현장에 출동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군은 통합관제센터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경찰서, 교육지원청, 지역사회 각급 단체 전문가들로 운영위원을 구성하고 ‘영상정보처리기기 통합관제센터 구축 및 운영 규정’을 제정, 체계적인 CC-TV의 관리 운영과  개인 영상정보에 대한 보안대책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인근 지역에 대한 수해복구, 남의 일이 아니다
최근 여주ㆍ이천지역에 쏟아진 300㎜가 넘는 폭우로 인한 피해는 결코 남의 일이 아니었다.

이에 양평군은 물론, 경찰서와 소방서 등을 비롯해 군부대와 한국자유총연맹 양평군지회, 양평군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 양평군협의회 등 각급 사회단체 회원 등 500여명은 지난달 24~31일 열흘 동안 여주ㆍ이천ㆍ광주지역 수해현장에서 비지땀을 흘리며 복구작업에 임했다. 이들은 뙤약볕이 따갑게 쏟아지는 폭염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굵은 빗줄기를 이겨 내지 못하고 쓰러진 비닐하우스에 쌓였던 흙을 치워내고, 폭우로 잠겼던 마당과 주택의 토사를 제거하는 한편 무너진 담을 다시 쌓았다.

민ㆍ관ㆍ군은 모두 한마음이었다. 특히, 군부대 장병들은 포크레인 등 중장비들을 동원, 전투를 치르듯 일사분란하게 수마가 할퀴고 간 처참한 현장을 복구했다.

수해복구에 참가한 한 공무원은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돕기 위해 수해현장을 찾았다”며 “수재민들이 희망을 잃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부대 장병들도 “국민의 군대로 고향에 계신 부모님들을 생각하며 복구작업에 임했다”고 입을 모았다.



인터뷰 _ 김선교 군수
통합관제센터 제역할 실시간 긴급상황 파악 즉각적인 대처·구조

최근 가동되고 있는 CC-TV통합관제센터가 수해 피해 최소화에 일조한 것으로 알고 있다.
올 여름, 국지성 집중호우가 다행스럽게도 도내 최초로  CC-TV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한 뒤 급습했다. 이 때문에 인근 여주ㆍ이천지역에 비해 수해 피해가 적었다.옛 어른들의 말씀처럼, 비 오는 날에 대비해 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결국 주효했다.

재난사고 최소화도 주민들의 행복지수와 함수관계인데.
다양한 복지지원도 중요하지만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긴밀하고 체계적인 재난구조 행정체계 구축도 또 다른 복지 개념의 하나로 간주해야 한다. 주민들의 행복지수에는 재난사고 최소화도 포함된다. 행정은 단순히 머리로 추진하는 게 아니라, 머리로는 헤아리고 뜨거운 가슴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인근 지역 수해복구에도 민ㆍ관ㆍ군이 함께 했다고 들었다.
이웃의 아픔을 외면하는 건 도리가 아니다. 비록 우리는 피해가 적었지만, (양평도) 여주ㆍ이천처럼 수마가 할퀴고 갈 수 있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품앗이가 있었다. ‘기쁨은 나눌수록 많아지고, 슬픔은 나눌수록 적어진다’는 옛말도 있지 않은가. 그래서 인근 지역 수해복구에도 민ㆍ관ㆍ군이 한마음으로 움직였다.

글 _ 양평ㆍ허행윤 기자 heohy@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