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사찰음식문화 한자리에
세계의 사찰음식문화 한자리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봉녕사, 10월 4~5일 ‘세계사찰음식대향연’ 개최

한국사찰음식의 본찰인 수원 봉녕사(주지 자연 스님)가 오는 10월 4~5일 국내 최초 ‘2013 세계사찰음식대향연’을 펼친다.

이번 행사는 천편일률적인 사찰음식축제에서 벗어나 한국을 중심으로, 미얀마, 스리랑카, 태국, 베트남 같은 남방불교권과 티베트, 부탄, 네팔, 몽골 등의 금강승불교 등 다른 불교전통의 사원에서는 어떤 사찰음식문화가 있는지 함께 비교해보는 자리로 기획됐다.

봉녕사는 지난 2009년 ‘자연의 맛 나눔의 마음’이라는 주제로 2009년 제1차 사찰음식대향연을 개최해 사찰음식의 대중화를 이끈 본찰로 올해는 세계인과 나누는 국제 불교문화행사로 격상돼 경기도와 수원시를 대표하는 문화축제가 되고 있다.

올해는 ‘육바라밀(六波羅蜜)’의 주제에 맞추어 크게 6가지 즐길거리를 구성했다. 일반인을 위한 사찰음식 경연대회을 시작해 올해의 한국전통사찰음식 메인전시는 튀겨서 볶은 음식인 ‘부각’을 중심으로 불교국가 7개국의 스님들은 사찰에서 무엇을 먹었는지 음식을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봉녕사 학인스님들과 7개국의 스님들이 함께 발우를 들고 봉녕사 경내를 순례하며 탁발순례를 재현한다.

봉녕사 우화궁 1층에서는 사찰음식의 대가 우관ㆍ지견스님의 강의가 진행되며 봉녕사 율원장 적연스님의 불교다도 시연, 수원의 대표인물 나혜석이 즐겨먹은 봉녕사 비빔밥 퍼포먼스, 아름다운 선녀들의 육법공양도 선보인다. 또 5일 오후 3시에는 사찰음식교육관 ‘금비라’ 개관식에 이어 오후 4시에는 산사음악회가 열린다.

무엇보다 이색적이고 다채로운 체험부스가 무려 50개나 마련돼 국내 최다의 부스 수를 자랑한다.
약사전 앞에는 포토존이 설치되고, 우화궁 앞에는 무채썰기, 떡메치기, 꼬치 만들기 등 체험부스들과 승가대학 앞에는 7개 불교사찰음식부스 등 어린이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가족과 연인이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마련했다.

봉녕사 주지 자연스님은 “‘사찰음식은 기본에 충실한 음식이며, 그 기본은 자연과의 조화에 있다’는 묘엄스님의 말씀을 받들어 봉녕사는 2009년 제1회부터 2013년 제5회 세계사찰음식대향연까지 한국의 전통사찰음식의 대중화의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세계사찰음식대향연을 통해 국제불교교류에 더욱 앞장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년고찰 봉녕사는 고려 희종4년 1208년 원각국사가 창건한 왕실사찰로서 현대 한국불교 비구니계의 산 증인인 세주 묘엄스님께서 승가대학과 금강율원, 세계 최초의 비구니 계단 금강계단을 개원해 40여년간 비구니승가교육의 요량으로 키워온 청정수행 도량이다. 문의 (031)242-5413
강현숙기자 mom1209@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