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신분당선 미금정차역 설치 확정 ‘교통허브’ 눈앞
[성남시] 신분당선 미금정차역 설치 확정 ‘교통허브’ 눈앞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가 9월 5일 한국철도시설공단, 경기철도㈜와 ‘신분당선 연장(정자~광교) 미금역사 신설의 시공과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009년 미금환승역 추가설치 타당성 용역을 착수한 지 4년여만이다.
 
2011년 10월에 개통된 신분당선은 현재 강남에서 정자역까지 운행 중인 노선으로, 연장사업 1단계로 정자에서 광교까지 총 11.6㎞ 공사가 진행 중이며, 연장 2단계는 강남에서 용산 8km, 3단계로 광교에서 호매실까지 길이 11.14㎞, 2019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체결한 협약에 따르면 총사업비 1천224억원 가운데 성남시가 70%인 918억원(환승 편익비용 61억원 포함), 경기철도㈜가 30%인 306억원을 분담하고, 시공과 함께 역사 건설 이후 운영과 관리는 사업시행자인 경기철도㈜에서 담당키로 했다.

신분당선 미금정차역은 기존 분당선 미금역 하부 지하 40m(지하 4층) 깊이에 승강장 길이 125m, 건축연면적 8천481㎡ 규모로 건설된다. 2017년 하반기에 완공되면 광교신도시까지 12분, 강남역까지 18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글 _ 성남·문민석 기자 sugm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