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정원 특위, 반나절 만에 끝난 ‘신경전’
여야 국정원 특위, 반나절 만에 끝난 ‘신경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당 회동 ‘국회 일정 정상화’ 합의… 내년 1월3일까지 임시국회 소집

여야가 10일 민주당 양승조 최고위원ㆍ장하나 의원의 발언을 놓고 국지전을 벌이며 대치했지만 우여곡절 끝에 반나절 만에 다시 정상궤도에 진입했다.

새누리당 최경환ㆍ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배석한 가운데 회동을 하고 국회 일정 정상화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국회 국정원 개혁특위와 예산결산특위를 포함한 모든 국회 일정을 정상화하기로 했다. 또한 정기국회가 이날 폐회함에 따라 11일부터 오는 1월3일까지 임시국회를 소집하기로 했다.

여야가 이날 본회의 직전 극적으로 합의를 이룬 것은 예산안과 법안 처리를 더 미뤄서는 안 된다는 점에 공감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국회가 어렵게 정상화된 만큼 또다시 대치 정국을 형성하면 여야 모두 책임을 회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의 입장 표명도 정국 정상화에 기여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김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새누리당은 발언의 일부를 침소봉대하고 비틀어 전혀 엉뚱한 뜻으로 몰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의원 각자의 발언이 당론이나 국민정서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을 때 우리의 목표를 이루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 대표의 발언이 새누리당에 대한 경고이기도 하지만 사실상 당내 의원들을 향한 입단속의 메시지라고 분석하고 있다.

앞서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들의 발언을 문제 삼아 특위 참여를 거부했다.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오늘 10시로 예정됐던 국정원 업무보고를 무기한 연기할 것”이라면서 “여야 간 합의를 이룰 수 있는 여건이 아니다”고 말했다.

민주당도 대응에 나섰다. 국회 예산결산특위 예산안조정소위가 개회되자 민주당은 “새누리당의 책임 있는 조치가 없다면 예산심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기 어렵다”며 국정원 개혁특위 참여를 촉구했다.

민주당 윤호중 의원(구리)은 “예산안이 여야 합의로 원만하게 처리되고 민생에 대한 국회 의무를 다하려면 소위를 뛰어넘는 여야 전체의 협력이 절실하다”고 주장했고 같은당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을)도 “4자 회담에 근거해 국정원개혁특위와 예산소위가 구성됐다. 새누리당이 오늘 국정원개혁특위를 가동하지 않는다면 연말정국의 엔진이 꺼지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우일기자 swi0906@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