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정우앓이 고백 "오빠야~ 내도 오빠 동생하면 안되나?"
한선화 정우앓이 고백 "오빠야~ 내도 오빠 동생하면 안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선화 정우앓이'

걸그룹 시크릿 멤버 한선화가 배우 정우에게 호감을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1대100'에는 한선화가 출연해 정우에게 영상편지를 띄웠다.

이날 방송에서 한선화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느냐"는 한석준 아나운서의 질문에 "'응답하라 1994' 쓰레기 오빠 정우씨를 정말 좋아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고향이 부산이라 고아라씨를 대하는 게 꼭 나한테 하는 것 같았다"며 "꼭 내가 오빠 동생인 것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켰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선화는 콧소리를 내며 "오빠, 나도 오빠 동생하면 안되나?"라며 정우에게 영상편지를 띄워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한선화 정우앓이 고백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우 애인 김유미가 알면 혼나려고", "한선화 정우앓이, 대한민국 여자들이 대부분 쓰레기앓이 중이구나", "한선화 사투리 귀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