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K리그 클래식 선수 3명 영입
FC안양, K리그 클래식 선수 3명 영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챌린지(2부리그) FC안양이 K리그 클래식(1부) 출신 3명을 포함한 선수 4명을 영입했다.
FC안양은 취약포지션 전력 보강을 위해 강원FC에서 수비수 박민(28), 수원FC에서 김종성(26), 경남FC의 공격수 정대선(27), 수원 삼성에서 조철인(24)을 각각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강원FC에서 21경기를 뛴 박민은 2009년 경남FC에서 프로에 데뷔한 후 2012년 광주FC, 2013년 강원FC를 거치면서 5시즌 동안 총 75경기를 소화한 수준급 센터백이다.

또 수원FC에서 프로에 데뷔한 김종성은 187㎝, 86㎏의 좋은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제공권 싸움에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으며, 2011년 K리그 데뷔 후 총 5시즌 동안 56경기를 소화한 정대선은 스피드와 슈팅력, 골 결정력이 탁월하고 공격에서 다양한 포지션 소화가 가능하다.

2013 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로 수원 삼성에 입단한 조철인은 장래가 촉망되는 풀백으로 빠른 스피드에 선이 굵은 축구를 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우형 FC안양 감독은 “좋은 선수들을 영입하게 돼 기쁘다. 신입 선수들과 기존 선수들 간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높여 경기장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준상기자 parkjs@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