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읍ㆍ면ㆍ동 돌며 ‘시민과의 열린 대화’
[양주시] 읍ㆍ면ㆍ동 돌며 ‘시민과의 열린 대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갑오년 새해 시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지난 8일 백석읍을 시작으로 23일 장흥면까지 11개 읍·면·동을 순회하며 ‘시민과의 열린 대화’를 열고 각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 올해 시정 운영방향인 ‘소통과 배려로 함께여는 양주시정’에 적극 반영키로 했다.

시민과의 대화에는 현삼식 양주시장과 정창범 시의회의장을 비롯 시의원, 각 국장 및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해 자연스러운 대화 속에 시정에 대한 바람과 애로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첫날인 8일 백석읍에서 열린 시민과의 대화에서는 ▲백석초교~백석읍사무소 진입로 개선 ▲버스노선 연장 및 버스승강장 설치 ▲홍복저수지~의정부시계간 도로 굴절지역 안전사고 취약에 따른 도로환경 개선 ▲양주숲길 진입로 안내 표지판 설치 및 문화공간 마련 ▲볼링 및 빙상 등 체육특기생 지원 확대 등 다양한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현삼식 양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양주시 숙원인 국지도 39호선 확장 사업을 위한 설계용역비 3억원이 확보되는등 청신호가 켜졌다. 이를 위해 노력해준 백석읍민의 열망과 노력에 감사드리며 양주시 뿐만 아니라 경기북부 발전의 원동력이 될 이번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서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민과의 열린 대화는 ▲9일 회천4동 ▲10일 양주2동 ▲14일 광적면 ▲15일 은현면 ▲16일 회천2동 ▲17일 남면 ▲20일 회천1동 ▲21일 양주1동 ▲22일 회천3동 ▲23일 장흥면 순으로 진행됐다.

글 _ 이종현 기자 major01@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