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정충묘 제향’ 거행… 병자호란때 희생 넋 달래
[광주시] ‘정충묘 제향’ 거행… 병자호란때 희생 넋 달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와 광주문화원은 2월 2일 오전 초월읍 대쌍령리에 위치한 정충묘에서 ‘정충묘 제향’을 거행하고 병자호란에서 희생된 조상들의 넋을 위로했다.

제향에는 노철래 국회의원, 조억동 시장, 남재호 광주문화원장, 유관기관단체장, 유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초헌관은 조 시장이 맡아 제를 올렸으며, 아헌관은 노 국회의원, 종헌관은 남 문화원장이 각각 맡아 제를 올렸다.

정충묘는 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에 포위된 인조대왕을 구출하고자 출병한 전투에서 전사한 경상좌도 병마절도사 허완 장군을 비롯해 경상우도 병마절도사 민영 장군, 안동영장 선세강 장군, 죽주산성 성주 이의배 장군 등 네 명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다.

글 _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사진 _ 광주시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