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인천점] 꽃샘추위에 떠는 이웃에 ‘사랑의 연탄’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꽃샘추위에 떠는 이웃에 ‘사랑의 연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인천점이 겨울의 마지막 추위를 잊게 해줄 사랑의 연탄을 전달했다.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임직원과 남부 소방서 소방대원 60여명은 2월 18일 남구 학익동에서 홀몸어르신과 장애가정 10가구에 연탄 4천장을 나르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봉사활동에는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이존성 점장과 남부소방서 정병권 서장이 함께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연탄을 받은 안상순씨(48·지체장애인 3급)는 “연탄이 거의 떨어져서 걱정하고 있었는데 때마침 신세계백화점과 소방대원들이 신경써주니 정말 감사하다”면서 “백화점은 우리랑 상관없는 데라고 생각했는데 이런 선물을 받아서 정말 기쁘다. 우리 어머니도 꼭 고맙다고 전해달라고 당부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존성 점장은 “겨울이 끝나갈 때 연탄이 많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매년 겨울의 시작과 끝 무렴 2번씩 연탄배달을 하고 있다”며 “조금이라도 어려움을 더는 데 도움이 된다면 더할나위 없이 기쁘고 오히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세계백화점 인천점은 지난 2009년부터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0년 겨울부터는 11월과 2월 2차례식 연탄을 전달하고 있다. 이밖에도 신세계백화점 인천점은 매년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발전기금과 장학금을 내고 있으며 집 고쳐주기, 멸종위기 저어새 돌보기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글 _ 김미경 기자 kmk@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