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 6인 ‘해석의 재해석’展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 6인 ‘해석의 재해석’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첫 기획전 5월까지… 현대미술사 거장들의 개념 재해석

경기창작센터(센터장 박희주)는 2014년 상반기 첫 기획전으로 2013~2014년 입주작가 6인이 참여하는 ‘해석의 재해석:Reboot Everything’전을 개최한다.

20일부터 선보이는 이 전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새롭게 기획되어 선보여진 입주작가 소규모 개인전이자, 경기창작센터 입주기간 동안의 결과발표전 성격도 지니고 있다.

매우 진취적이면서 실험적인 시도를 아날로그적인 방식으로 수행하고 있는 박진옥, 배서영, 양쿠라(본명 양준성), 이선희, 정승원, 후앙 두케(Juan Duque, 콜롬비아)의 사진, 설치, 영상, 입체 등 30여 점이 선보인다.

특히 이들의 작품은 하나같이 기존의 미술사에서 간과되어질 수 없는 전환점을 만든 현대미술사의 거장들의 개념을 새롭게 재해석하고 있다.

박진옥 작가 ‘The good die young’ 작품에서 다분히 팝아트(Pop Art)적인 요소들을 통해 대중예술이 현대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작가의 나아가야 하는 길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이선희 작가는 헌 옷을 재료로 뜨개질 작업을 진행하며 옷들을 편집하고 다시 재구성해 완성한 편물을 제작할 때의 뜨개질 바늘의 교차되는 움직임과 실의 얽힘을 통해 작가와 타인, 내부와 외부, 현실과 이상 등을 엮어보고 치유하고 있다.

작가 양쿠라의 작품 ‘Made in’은 승봉도라는 아름다운 섬에 유입된 한국, 중국의 쓰레기들을 수합하고 재구성하는 설치과정을 통해 현재 우리가 처해 있는 정치적인 대립과 마찰 등을 새로운 관점으로 재해석하고 있다.

콜롬비아 출신의 후앙 두케(Juan Duque)는 해외 입주작가로서 처음 접해보는 문화를 통해 한국의 정서, 풍경, 태도, 빠른 변화 등에 주목하며 그것이 우리의 일상의 무게를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지 실험하고자 했다.
전시는 5월 31일까지. 문의 (032)890-4820
강현숙기자 mom1209@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