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뒤흔든 ‘혁신 디자인’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눈에
세상을 뒤흔든 ‘혁신 디자인’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눈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뮤지엄 ‘YKDM 둘레길 쉼터’ 오픈


한국에서 오늘을 사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김영세’와 ‘이노디자인’을 만났다. 소비 여부를 떠나 그가 디자인한 제품은 현대인의 일상과 기억 속에 뿌리 깊이 박혀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2004년 출시된 삼성 애니콜의 ‘SCH-V500’ 기종. 일명 ‘가로본능폰’ 이라 불리며 휴대폰 업계 일대 혁신을 가져왔던 그 폰이 바로 그의 작품이다. 그 뿐이 아니다.

독특한 외관으로 신생에 불과했던 ‘아이리버’를 세계적인 기업 반열에 올려놓은 ‘크래프트’ 모델 디자인을 맡은 곳도 바로 ‘이노’다. 그의 성공은 디자인을 기술의 하위라 여긴 기술 패권적 한국사회에 패러다임 전환을 가져왔다.

지난 21일 이노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 곳에서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서울 을지로7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자리한 ‘YKDM 둘레길 쉼터’가 바로 그곳이다.


■ 글로벌 디자인 그룹으로서의 도약 … ‘창조경제의 핵심 전략’
지난 21일 서울 을지로7가에 위치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동대문운동장을 철거한 지 딱 7년 만에 디자인 전시공간으로 탈바꿈해 시민들 품으로 돌아왔다.

이 건물 배움터 3층에 ‘YKDM 둘레길 쉼터’가 위치해있다. 공간은 생각보다 넓지 않았다. 물리적 크기보다는 상상과 사유의 힘을 강조하는 김 회장의 철학을 닮은 듯 ‘심플’(Simple)하면서도 전시품과 도구가 유기적으로 관계하는 ‘콤플렉스’(Complex)한 공간이었다.

이날 2시에 시작된 오픈식에는 정운찬 전 동반성장위원장, 임창열 경기일보 대표이사 회장, 홍상표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장 마누엘 스프리에 페르노리카 코리아 사장 등 모두 200여 명의 디자인 업계 관계자와 학생 등이 방문해 개관을 축하했다.

김영세 회장은 “지난 28년간 늘 한국으로 돌아와 디자인 활동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며 “내가 어린시절 디자인에 빠져든 계기가 있었듯 이 공간에서 젊은이들이 디자인에 대해 경험하고 나누고 함께 소통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개관 소감을 밝혔다.

■ ‘가로본능 폰’, ‘크래프트’ … 산업 디자인 혁신 이끈 다양한 제품 소개
본 행사에는 이노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엿볼 수 있는 10분의 짤막한 영상물이 공개됐다. ‘하늘’을 뜻하는 ‘동그라미’, ‘땅’을 뜻하는 ‘네모’, ‘사람’을 뜻하는 ‘세모’ 즉, 천지인(天地人)의 조합을 통해 제작된 CI(Corporate Identity) 탄생기부터 이노의 대표 디자인 소개가 이어졌다.


가장 눈길을 끈 대목은 ‘박물관 나들길’ 디자인이었다. 나들길은 국립중앙박물관과 서울지하철 이촌역을 잇는 255m 길이의 지하보도다. 지난 2012년 12월 27일 개통된 이 길은 한국을 상징하는 태극과 4괘 문양인 건곤감리(乾坤坎離)를 디자인에 적용해 한국적 미(美)를 살린 작품이다. 여기에 가야금 명인 황병기의 ‘실크로드’를 배경음악으로 깔아 한국적인 멋과 정취를 동시에 느끼도록 했다.

영상을 소개하며 김영세 회장은 “메인 박물관에서 정식 관람을 하기 전에 가볍게 애피타이저를 먹는 느낌을 선사하고 싶었다”며 “한국인의 유연함을 나타나는 태극의 곡선과 강인함을 뜻하는 4괘 적용해 실용적이면서도 한국인의 정체성을 나타내는데 주력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전시장 중앙에는 그동안 이노가 디자인한 70여 개의 제품이 관람객을 맞았다. 2004년 9월 출시돼 반년 사이 50만 대의 판매고를 올린 애니콜의 명작(名作) ‘가로본능폰(SCH-V500)’과 삼성과 LG전자의 쿼티 계열의 슬라이딩 스마트폰까지 10여 종이 휴대폰이 전시됐다.

아이리버의 ‘크래프트’(IFP) 모델 시리즈도 있었다. 2002년 출시된 이 제품은 바(Bar) 형태의 MP3 플레이어로 항공모함을 닮은 멋스러운 디자인에 상하좌우로 움직이는 스틱을 채용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이외에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채용한 ‘H10’ 모델과 크래프트에 곡선을 넣은 ‘T10’, 목걸이형 MP3 플레이어 ‘N10’ 등 2000년대 초ㆍ중반 인기를 끈 추억의 제품도 함께 전시됐다.

이날 전시장을 찾은 대학생 김지은씨(여ㆍ20)는 “TV나 책에서만 보던 김영세 회장을 직접 만나 디자인 이야기도 듣고 제품도 볼 수 있었다”며 “디자인을 전공하는 학생으로서 보고, 들은 것을 토대로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 이노의 브랜딩 강화한 자체 브랜드 ‘이노웨이브’ㆍ‘T-LINE’ 공개
전시장에는 이노의 과거만 있는 것은 아니다. 미래를 선도할 새로운 디자인도 선보였다.

그중 가장 주력하고 있는 모델은 이노의 자사 디바이스 브랜드 ‘이노웨이브 헤드폰’이다. 기존 헤드폰과 달리 헤드라인에 주름(wave)을 줘 착용했을 때 안락함은 물론 컬러풀한 개성을 갖춘 제품으로 최근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2014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번 제품은 기업에 디자인을 발주한 것이 아니라 ‘이노’ 라는 자사의 디바이스 라인업을 통해 직접 제품 개발과 생산, 유통까지 전담한 제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여기에 아이돌 가수인 ‘엔씨아(NC.A)’를 전속 모델로 채용해 귀엽고 발랄한 제품 이미지를 홍보 중이다.

이날 전시장에는 엔씨아 직접 행사장을 방문해 관람객을 대상으로 추첨해 이노웨이브 헤드폰과 이노튜브를 증정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브랜딩 마케팅을 펼치기도 했다.

이외에도 블루투스 스피커인 ‘이노튜브’와 태극 문양의 분위기를 살린 브랜드 ‘T(태극)-LINE’도 론칭했다. 선글라스부터 넥타이, 손수건, 스카프, 접시, 가방, 노트 등 다양한 제품에 T-LINE 컬렉션을 준비했다. YKDM 둘레길 쉼터에서는 이들 제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별도의 구매공간을 운영 중이다.

김 회장은 “디자이너는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자기만의 영역을 구축하고 개발하고 가꾸어 나가는데 있다”며 “자체 브랜딩화한 이노웨이브ㆍT-LINE 모델이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번 YKDM 둘레길 쉼터가 디딤돌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박광수기자 ksthink@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