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농기원, 추청벼보다 품질 좋은 신품종 벼 개발 성공
도 농기원, 추청벼보다 품질 좋은 신품종 벼 개발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소비자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품종인 추청벼, 이른바 아끼바레쌀보다 밥맛이 좋고 병충해에도 강한 품종이 경기도에서 개발됐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추청벼를 대체할 수 있는 신품종 ‘경기 5호’를 개발, 지난해 안성과 파주에서 실증재배를 실시한 결과 재배안전성, 밥맛, 수확량 모두에서 추청벼를 능가했다고 27일 밝혔다.

경기5호는 밥맛 좋은 재래종 벼 조정도(재래종 벼 이름)의 혈통을 이은 품종으로 밥맛이 뛰어나고 경기남부지역을 기준으로 8월15일경 벼 이삭이 나와 추청벼보다 4일 빨리 익으며 쌀 수확량도 10%정도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병충해에 약한 추청벼의 약점을 보완했으며 밥맛에 영향을 주는 쌀 단백질 함량도 5% 정도로 매우 낮아 재배 농가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농업기술원은 올해 안성에서 2년차 농가실증 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며 지난해 생산된 종자 600㎏을 대상으로 평택 등지에서 시범재배를 병행할 예정이다.

임재욱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경기도에 맞는 맞춤형 품종으로 소비자에게 고품질의 경기 쌀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