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통령 ’국정쇄신’ 본격 구상
김대통령 ’국정쇄신’ 본격 구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1일 민주당이 의원워크숍에서 제기된 의견을 수렴해 건의한 국정운영 쇄신방안에 대한 구상에 본격 착수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민주당 김중권 대표로부터 워크숍 결과와 국정쇄신 건의내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시간을 갖고 충분히 검토해 국정과 당 운영에 참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를 위해 “민주당 최고위원, 국회의원, 원외위원장, 특보단 등과 만나 국정 및 당운영 개선 방향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혔다고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이 구상에 착수한 국정쇄신의 내용은 크게 인적 개편과 국정운영 시스템 개선 등 두가지로 분류된다.



우선 인적 개편 문제와 관련, 김 대통령은 큰 폭의 개편은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제가 간신히 회복기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인 만큼 국정운영의 흐름에 큰 변화를 주기 보다는 연속성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을 내리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는 김 대통령이 이날 김중권 대표의 사의표명을 즉각 반려한 데서도 드러난다. 현재로서는 여권 수뇌부에 대한 개편을 고려하지 않고 있음을 말해주는 대목이며, 이에따라 한광옥 청와대비서실장도 유임이 확실시된다.



김 대통령이 안동수 전 법무장관 파문에 대해 직접 ‘유감’을 표명한 것도 청와대 보좌진에 대한 문책이 없을 것임을 시사한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여권 고위관계자는 “국정쇄신을 인적 개편에 초점을 두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의 인적 개편 구상은 그러나 오는 4일로 예정된 민주당 최고위원과의 오찬 간담회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통령이 “국정쇄신, 정국운영 문제 등에 대해 폭넓게 대화를 하겠다”고 밝힌 만큼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적 개편론이 제기될 경우 김 대통령의 구상에 반영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여권 고위관계자는 “김중권 대표의 사의를 반려했다고 해서 김 대통령이 인적 개편을 하지 않으리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국정운영 시스템 개선과 관련해서는 ‘비선 조직’의 활용여부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으나 청와대는 이에대해 “비선 조직은 없으며, 따라서 활용하지도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