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이완구, 새정치 박영선 원내대표 선출
새누리 이완구, 새정치 박영선 원내대표 선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충청·첫 여성… 여야, 새 원내사령탑 선출

국회 후반기 양당 진두지휘… ‘강 對 강’ 만남에
세월호 사고 수습떮대책안 마련 협상 ‘난항’ 예고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의 새 원내 사령탑에 3선의 이완구 의원(충남 부여 청양)과 박영선 의원(서울 구로을)이 각각 선출됐다.

이·박 신임 원내대표는 19대 국회 후반기 첫 1년간 양당의 원내 활동을 진두지휘하게 된다.

새누리당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원내대표와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으로 단독출마한 이 의원과 3선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을 표결 없이 만장일치 합의 추대했다.

이 원내대표와 주 정책위의장은 친박(친 박근혜)계와 비박(비 박근혜)계, 충청권과 TK(대구경북)의 조합이다.

영남권이 기반인 새누리당에서 충청 지역 의원이 원내 사령탑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원내대표와 주 정책위의장은 당선 직후 원내수석부대표와 정책위 수석부의장으로 재선의 김재원·나성린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과반 여당의 원내사령탑을 맡은 이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 야당이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등을 요구하며 정부·여당을 겨냥한 총공세에 나설 태세여서 임기초부터 협상력과 정치력이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새정치연합은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새 원내대표에 박 의원을 선출했다.

박 의원은 경선에서 결선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전체 투표 참여자 128명 중 69표를 얻어 59표를 득표한 노영민 의원을 10표차로 누르고 헌정사상 첫 여성 원내대표라는 영예를 안게 됐다.

1차 투표에서는 박 의원이 52표, 노 의원이 28표를 얻었으며 경기 지역 최재성 의원(남양주갑)과 이종걸 의원(안양 만안)은 각각 27표와 21표를 얻는데 머물렀다.

제1야당의 원내사령탑을 맡게 된 박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이 신임 원내대표와 함께 19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 협상 등을 하게 되나 ‘강 대 강’의 이미지여서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

강해인ㆍ김재민기자 jmki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