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왜 ‘소유’하려 하는가
인간은 왜 ‘소유’하려 하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이혁준 개인전 ‘소유, 그 첫 번째 이야기 ‘돌’’, 수원미술전시관서 6월1일까지

사진작가 이혁준의 개인전 ‘소유, 그 첫 번째 이야기 ‘돌’’이 수원미술전시관 내 프로젝트 스페이스 II(PS II)에서 한창이다.

이혁준은 그동안 수백 개의 풍경 사진을 포토샵을 이용해 해체한 후 하나의 이미지로 재구성하는 작업을 전개해 왔다.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숲’ 시리즈를 통해 사진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했던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지난해부터 진행해 온 새로운 작품을 전시한다.

사진 이외에 조각과 설치를 병행한 작업은 우리 사회에서 소유의 의미에 대한 의문으로 시작된다. 소유와 욕망이라는 가치에 대해 질문을 던지며 우리의 삶과 그 본질을 돌아보고자 반문한다.

이혁준은 인간의 욕망에 뿌리를 두고 있는 소유를 ‘안전하고 편안한 삶의 영위를 위한 재화의 비축’이라는 의미를 넘어 그것이 사회적 위치를 결정하는 기준이 되었다고 이야기 한다. 가진 자는 가지지 못한 자에 비해 우월한 위치에 있었기에 훨씬 더 많은 것들을 소유해왔다는 것이다.

작가는 이러한 소유에 대한 욕망은 인간만의 특권으로 가장 극단에 위치한 대상이 바로 보석이 아닐까라는 생각으로 작업을 진행했다. 보석이 가지는 고귀함과 그에 대한 끊임없는 가치 부여로 절대 손쉽게 얻을 수 없는 특별한 돌을 통해 소유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한다.

이혁준 작가는 1971년 서울 출생으로 중앙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사진을 전공했으며 현재 경기창작센터 입주 작가로 활동 중이다. 2012년 수원미술전시관의 특별기획전시 ‘울트라 네이쳐’에 참여 작가이기도 하다. 지난해 창작센터의 국제 교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일본 야키요시다이 국제아트빌리지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돌아온 이후 선보이는 새로운 작업이다.

한편, 14일 수요일 5시에는 전시가 진행 중인 PS II에서 ‘작가와의 대화’가 예정돼 있다.
전시는 6월 1일까지 계속된다. 문의 (031)243-3647
강현숙기자 mom1209@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