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경기장 ’의자 설치비용’ 의혹
월드컵경기장 ’의자 설치비용’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의 성금으로 조성된 수원 월드컵경기장의 의자설치비에 대한 의혹(본보 4월28일 1면 보도)과 관련 시민단체들이 감사원의 적극적인 감사를 요구하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감사원이 시민단체의 감사요구를 월드컵법인을 구성하고 실질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경기도에 이첩, 정확한 조사에 의구심이 든다며 감사원의 직접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수원 경실련은 1일 성명서를 내고 “의자설치비가 비싸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달 20일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했으나 감사원은 지난 25일 경기도에 이첩했다”며“감사원의 신뢰도를 믿고 의뢰한 시민들의 요구를 감사원이 받아들이지 않고 법인을 만든 경기도에 이첩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시민들이 1인1의자갖기운동까지 벌여서 동참한 의자값이 비싸다는 것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을 경우 수원시민의 적극적인 월드컵참여를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며“감사원이 직접 감사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달 20일 감사원에 제출한 감사의뢰서를 통해 “수원 월드컵경기장이 타구장이 조달청을 통해 계약한 반면 수원경기장은 주문형 제작 등으로 수의계약하면서 타구장에 비해 3배이상 비싼 1석당 6만8천원의 비싼 가격에 설치, 의혹이 높다”고 지적했다.



수원 경실련 노건형사무국장은 “월드컵추진위가 의자가격을 비싸게 결정한 것과 판공비 사용 등 예산운영에 많은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어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한 것”이라며 “감사원의 직접적인 감사요구와 함께 각종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의구심이 가는 내용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최종식기자 js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