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내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 불 붙은 ‘방탄국회’ 공방
野, 내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 불 붙은 ‘방탄국회’ 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정 1분전에… 새정치 “세월호법 급해” vs 새누리 “오해받을 일 한 것”

여야는 20일 새정치민주연합이 단독으로 22일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선 것과 관련, ’방탄국회’ 논란을 벌였다.

새정치연합은 전날 밤 세월호 특별법 재협상안 추인을 위한 의원총회 도중 자정을 앞두고 전격적으로 8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새누리당은 구속영장이 청구된 동료 의원을 감싸려는 ‘방탄국회’ 의도가 다분하다고 야당을 비판한 반면 새정치연합은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SBS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에 출연, “(새정치연합이) 어제 자정 1분 전에 임시국회를 소집했다”면서 “지금 8월 임시국회를 개최할 이유가 없다. 의원 여러 사람들이 검찰에 체포 동의안 문제가 논의되고 있다. 국민들한테 오해받을 일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연천 포천)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새정치민주연합이 8월 국회소집요구서를 단독으로 제출한 것은 국회의원들이 여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따라서 8월 임시국회 소집요구는 국민들로부터 ‘방탄국회’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고 비판했다.

또한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야당이 방탄국회가 아니고 산적한 현안을 처리하기 위해 소집요구한 것이라고 한다면 지금이라도 25∼31일로 회기를 정하고 25일에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다.

반면 새정치연합 박범계 원내대변인은 이날 새벽 의원총회 결과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국회 임시회를 소집하기로 의결했다”고 강조했다.

문병호 의원(인천 부평갑)도 이날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방탄 국회’는 아니다”면서 “세월호 특별법이 굉장히 급하고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좀 전향적으로 적극적으로 국회에서 해결해야 한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어 “어차피 국회가 열려도 정부에서 체포동의안을 내면 국회는 의결해야 된다. 근데 저희가 소수당이기 때문에 구속을 막을 힘이 있는 것도 아니다”며 “그것은 법 절차에 따라서 하면 될 문제고, 당 입장에서는 세월호 특별법을 하루 빨리 해결해야 된다는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야당 일각에서도 “겉으로는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내세우지만 속내는 결국 ‘방탄 국회’아니냐”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강해인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