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아, 미국인 음반PD 제이미 프롭과 10년 만에 결국 '이혼'
임상아, 미국인 음반PD 제이미 프롭과 10년 만에 결국 '이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아 이혼'

패션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 출신 임상아의 이혼 소식이 전해졌다.

27일 한 매체는 임상아가 지난 2001년 결혼한 미국인 음반 프로듀서 제이미 프롭과 10년 만에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의 정확한 이혼 시점과 사유 등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임상아는 2001년 미국에서 제이미 프롭과 결혼식을 올렸으며, 슬하에 딸 1명을 두고 있다.

임상아 이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임상아 이혼, 안타깝네요", "임상아 이혼, 딸은 누구와 사나요?", "임상아 이혼, 이유가 뭘까", "힘내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임상아는 1995년 SBS 특채 탤런트로 데뷔한 후 가수로 변신해 '뮤지컬'등으로 인기를 모았다. 이후 그녀는 미국에서 디자이너로 변신해 2006년에는 뉴욕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가방 브랜드를 론칭했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