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 노·사협상 난항거듭 장기화 조짐
한국통신 노·사협상 난항거듭 장기화 조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구조조정에 반발 한국통신 노조(위원장 이동걸)가 지난 18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노·사간 협상이 합의점을 찾지못한채 난항을 거듭하고 있어 파업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국통신 노조는 19일 파업 이틀째를 맞아 첫날보다 2천여명이 증가한 6천200여명의 노조원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 명동성당에서 밤샘파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파업에는 일부 인터넷요원 등 주요 업무수행 요원 상당수가 참가했으나 회사측이 대체인력을 투입해 업무수행과 통신소통에는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노사 양측은 인력구조조정, 민영화 등 쟁점사항에 대해 물밑협상을 벌이고 있으나 상반된 입장차이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회사측은 18일 오후 이동걸위원장 등 19명의 노조원을 업무방해 혐의등으로 경찰에 고발한데 이어 핵심 가담자에 대해 추가 고발한다는 방침이어서 노사간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검찰은 파업 장기화 조짐에 대비해 파업 핵심 주동자들을 조기에 검거, 구속 수사하는 등 강경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창우 ·이용성기자 leeys@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