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례시 도입 지방자치에 역행 우려표명
특례시 도입 지방자치에 역행 우려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창열 경기도지사는 최근 행정자치부의 특례시·지정시 도입 방침과 관련, 지방자치제를 역행하는 처사라며 우려를 표명.



임 지사는 “인구 1천만명을 내다보는 경기도에 성남, 안양 등 도내 대도시를 따로 따로 쪼개어 별도의 시를 만들자는 것은 경기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못된다”고 주장.



특히 임 지사는 “심지어 시장·도지사 회의시 경기도지사의 경우 인구가 100만명에 불과한 울산시장 다음에 자리가 있는데 이는 나 뿐만 아니라 웅도 경기도민에게도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부분”이라고 강조하며 행자부 방침에 대해 불만을 노골적으로 표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