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공안부 재판전망문건 또다른 불씨
대검 공안부 재판전망문건 또다른 불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일부 언론에 보도된 대검 공안부(검사장 이범관)의 ‘선거법 기소의원 재판 전망’문건과 관련, 한나라당이 강력 반발하고 나서는 등 연말정국에 또 다른 ‘불씨’로 등장할 전망이다.



특히 대검 공안부가 작성했다고 보도된 문제의 문건에 경기 동부권 K의원을 비롯 인천의 P, S의원(이상 민주당)과 경기의 Y, S의원과 인천의 A의원(한나라당)이 거명되고 있어 경인정가에서는 이 문제가 일파만파로 재확산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날 권철현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권력의 시녀가 된 정권보위 검찰이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작성했음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한 걸음 더 나아가 “혹시 민주당 김중권 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던진 내년 4월 대구 보궐선거 실시설도 이런 식의 문건에서 연유된 발언이 아닌가”물은 뒤 “대검은 이 문건이 선거법 위반사건 재판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에 대해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 쟁점화를 시도했다.



경인지역 해당 의원들은 “한마디로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며 펄쩍 뛰면서도 여기저기에 사실여부를 수소문하는 등 촉각을 곧두세웠다.



대검 공안부가 작성했다는 문제의 문건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 재판이 진행중인 현역의원 중 경인지역 의원을 포함 민주당 5명, 한나라당 6명 등 모두 11명의 당선 무효가 예상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대검 공안부는 이날 “관련 선거 문건을 만든 적이 없다”고 강력 부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선거법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현황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그때그때 정리하고 있지만 의원 개개인의 재판 예상 문건을 왜 만드느냐”며 “사실과 다른 내용이 보도된데 대해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재규기자 jk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