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월곶면 김포컨트리클럽 직원들
김포시 월곶면 김포컨트리클럽 직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년에 한번있는 일인데요, 부담없이 즐거운 시간이 됐으면 좋겠어요”



김포시 월곶면 김포컨트리클럽(대표 장예완) 직원들은 구랍 27일 오전 특별한 만남을 준비하느라 바쁜 시간을 보냈다.



골프장을 찾는 손님을 맞기위해 늘상 바쁘게 시작되는 하루지만 이날은 골프장 손님이 아닌 골프장 인근 노인들을 위한 작은 잔치를 여는 날이기 때문이다.



이 잔치는 김포컨트리클럽이 들어서고 2년 뒤인 지난 98년 골프장 건설에 반대했던 지역 주민들에게 골프장 운영을 통해 얻은 이익을 주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시작돼 올해로 세번째를 맞고 있다.



이날 잔치에는 면사무소의 추천을 받은 월곶면 고향리와 포내리에 거주하는 생활이어려운 65세에서 85세의 노인 15명과 이장단 등 20여명이 면사무소에서 준비한 차량을 이용해 골프장을 찾아 아침 일찍부터 직원들이 정성껏 준비한 잔치상을 받았다.



잔치를 마련한 김포CC는 난생 처음 골프장을 찾은 이들 노인들이 혹시나 느낄 수 있는 부담감을 덜어주기 위해 골프장에서 판매하는 음식외에 직접 직원들이 만든 갈비에서 전까지 20여가지가 넘는 음식을 상에 올려 놨다.



이날 골프장을 찾은 노인들은 골프장으로 변한 어릴적 뛰어놀던 동산을 보고 감회에 젖기도 했다.



잔치상을 받고 돌아가는 노인들의 손에는 김포컨트리클럽이 정성을 담아 마련한 갈비세트와 용돈이 들려 있었고 그들을 마중하는 직원들의 얼굴에는 훈훈한 인정이 베어 있었다.



잔치를 찾은 한 노인은 “짧은 만남이었지만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포=권용국기자 ykkwun@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