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성기능 개선’ 효과 속여 100억대 부당이득 일당 검거
‘당뇨·성기능 개선’ 효과 속여 100억대 부당이득 일당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경찰서는 3일 일반식품을 당뇨병 치료와 성 기능 장애 개선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속여 팔아 105억원을 챙긴 혐의(식품위생법위반)로 유통업자 K씨(55) 등 37명을 검거했다.

K씨 일당은 지난 2012년부터 올해 7월까지 일반식품인 ‘씨알엑스골드’ 등을 성기능개선과 당뇨병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과장 광고해 팔아 105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찰이 수사하면 속칭 ‘바지사장’을 자수시켜 부당 이득금을 축소 신고해 법원 판결까지 시간을 벌고, 그 기간에 다른 수사기관이 수사에 나서면 ‘이미 자수했다’고 둘러대 영업을 계속 하는 등 수사를 교란한 혐의(범인도피)도 받고 있다.

K씨 일당은 J씨(49) 등 의사·한의사와 공모해 이들을 광고 모델로 내세워 소비자를 속였다. 주로 신문 전면광고나 인터넷에 광고를 올려 구매를 유도했다.

이들은 포천시 인근에 소규모 작업장을 차려 놓고 직접 제품을 제조, 원가 1만5천원인 식품 ‘파워엠’을 19만8천원에 파는 등 가격을 10배 안팎으로 부풀렸다.

포천=안재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