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테말라 진출 한인폭력조직 4명 구속
과테말라 진출 한인폭력조직 4명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남미 과테말라에 진출해 수년간 교민사회를 공포에 떨게 했던 한인 폭력조직원들이 국내에서 파견된 한국경찰과 현지 경찰의 공조수사로 붙잡혔다.



한국경찰이 외국에 파견돼 현지 경찰과 공동으로 한국인 범죄자를 붙잡아 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청은 지난 99년 5월부터 과테말라를 근거로 폭력조직을 결성, 교민이 운영하는 40여개 업체 등으로부터 보호비 명목으로 41만여달러를 갈취하고 총기를 휴대하고 다니며 폭력을 휘두른 고모씨(34) 등 4명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25일 구속하고 강모씨(28)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이들 폭력조직의 배후조정자로, ‘대부’격인 정모씨(53)와 조직운영담당자 윤모씨(34) 등 2명은 과테말라 현지에서 총기불법소지 혐의로 수사중이어서 현지수사가 끝나는 대로 국내로 강제 송환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 등은 지난 99년 5월부터 최근까지 40개 한인 봉제업 및 의류판매업에 종사하는 교민들에게 업체와 상인, 한인회 등을 보호해주겠다며 한번에 1천∼1만달러를 상습적으로 갈취해 21만달러를 챙겼고 교민 50여명에게 자신들이 운영하는 술집의 회원카드를 1장당 3천∼5천달러에 강매해 20만달러를 빼앗았다.



이들은 지난해 2월부터는 자신들이 운영하는 유흥주점에 국내 여성 5명을 유인, 감금한후 강제로 윤락행위를 시키며 화대 5천여만원을 주지 않았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