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죄로 감옥살이 억울해’ 또 불 지른 30대...
‘방화죄로 감옥살이 억울해’ 또 불 지른 30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화죄로 옥살이를 했던 30대 남성이 억울하다며 또 다시 방화를 저지르다 경찰에 붙잡혔다.

구리경찰서는 28일 건물 화장실 등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로 L씨(32)를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L씨는 지난 14일 새벽 4시40분께 구리시 인창동의 한 건물과 인근 공원 화장실에 잇따라 방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건물 PC방에 사람이 있었지만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불이 빨리 진화돼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조사 결과, 특정한 주거나 직업이 없는 L씨는 “지난 2008년에 방화죄로 1년6월 형을 선고받고 복역했는데 그게 너무 억울해서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구리=유창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