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MBN] 최불암의 이야기 숲 어울림 27회
[오늘의 MBN] 최불암의 이야기 숲 어울림 27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밤 9시 50분 방송

아시아 최장수 MC 송해

1927년 황해도 재령군에서 태어난 송해. 그는 한국전쟁 당시 피란민들을 따라 연평도로 내려와 전자상륙함(LST)를 타고 부산 앞바다에 당도했다. 바다에서 앞으로 어떻게 살 것인지 고민하던 그는 원래의 송복희란 이름대신 바다 해(海)자를 써 송해로 개명했다.

송해는 월남해 군 복무 후 전역하고 1955년 생계를 위해 황해도 해주에서 배운 성악을 바탕으로 ‘창공악극단’에 들어갔다. 이후 푸근하고 안정적인 진행 솜씨를 인정받아 17년 간 TBC 라디오 프로그램 <가로수를 누비며>를 진행했다. 그렇게 탄탄대로 일듯한 그의 인생에도 좌절은 있었다.

오토바이 사고로 아들이 먼저 세상을 떠났다. 그 후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큰 좌절감에 자살 시도까지 했었다는 송해. 슬픔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그에게 KBS <전국 노래자랑> PD는 전국을 돌아다녀보자는 제안을 했다. 그렇게 시작한 방송 <전국노래자랑>이 올해 34년째를 맞이했고, 그의 나이는 어느덧 88세가 되었다.

젊은 사람들보다 더 큰 열정을 가지고 방송에 임하는 송해의 건강한 인생 이야기를 들어본다. 또한, 이 날 방송에는 송해보다 1살 많은 희극인 선배 구봉서가 출연해 두 사람의 가슴 따뜻한 선후배의 우애를 전한다.

MBN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