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정경미 윤형빈 아들, 쌍커플에 보조개까지… 윤형빈 "아내 살짝 의심"
'택시' 정경미 윤형빈 아들, 쌍커플에 보조개까지… 윤형빈 "아내 살짝 의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택시 정경미 윤형빈 아들, tvN '현장토크쇼-택시' 캡처

'택시' 정경미 윤형빈 아들, 쌍커플에 보조개까지… 윤형빈 "아내 살짝 의심"

코미디언 윤형빈-정경미 부부의 아들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택시'에서는 윤형빈-정경미 부부가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MC 이영자는 "산부인과에서 '윤형빈 정경미가 아기를 낳았는데 김수현이 나왔다'고 할 정도로 애가 그렇게 예쁘다더라"고 말했고. 이에 윤형빈 정경미 부부는 "아들을 처음 봤을 때 우리랑 너무 안닮아서 깜짝 놀랐다"고 답했다.

이어 윤형빈은 "정경미는 쌍꺼풀이 후천적으로 생긴 것이고 난 외꺼풀인데 아들은 쌍꺼풀이 진해서 예쁘고 보조개도 있다"며 아들의 외모에 대해 설명했고, 정경미는 "윤형빈이 아기를 한참 보더니 날 째려보더라. 그래서 아니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윤형빈은 "살짝 정경미를 의심했었다"고 당시를 떠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택시 정경미 윤형빈 아들, 정말 예쁘네", "진짜 안 닮긴 했다", "윤형빈 정경미 부부 완전 웃겨"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택시 정경미 윤형빈 아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