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혁신위 “내년 총선부터 완전국민경선 실시”
與 혁신위 “내년 총선부터 완전국민경선 실시”
  •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 입력   2015. 01. 05   오후 9 : 22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장애인 등 소수 배려 ‘디딤돌 점수’ 도입… 석패율제 추가 논의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회(위원장 김문수)는 5일 국회의원 선거에 완전국민경선(오픈프라이머리)으로 불리는 예비선거 제도를 도입하고 여성·장애인·정치 신인에게는 10~20%의 ‘디딤돌 점수’(공천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혁신위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공천제도 혁신안을 의결했다고 간사인 안형환 전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혁신위는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의 경우 완전국민경선 등 상향식 추천방식으로 후보자를 추천하되 공천관리위 대신 예비선거관리위를 구성해 예비선거 후보 중 당헌·당규에 따른 부적격자를 걸러내기로 했다.

또한 당협위원장이 예비선거에 나서려면 선거일 6개월 전 사퇴하도록 했으며 예비선거일은 총선 전 60일 이후 첫 번째 토요일에 실시하기로 했다.

예비선거 도입에 따라 사회적 소수자로 여겨지는 여성·장애인·정치 신인이 공천받을 기회가 줄어들 수 있는 점을 고려, 이들에게는 득표수 10~20%를 가산점(디딤돌 점수)을 준다.

비례대표는 심의 과정을 공개하기로 했으며 여성에게 홀수 번호를 부여해 전체 비례대표 의석의 50%를 할당하던 것을 60%로 높였다.

혁신위는 또 소선거구제의 단점과 지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한 석패율 제도(지역구에서 가장 높은 득표율로 낙선한 후보가 비례대표 출마)를 도입하되 구체적인 도입 방식은 추가 논의를 하기로 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