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문제 전향적 접근을”
“위안부 문제 전향적 접근을”
  •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 입력   2015. 02. 10   오후 9 : 5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 “정상회담 성사 위해 먼저 손 내밀면 한국민 공감”
아베 “좋은 생각… 피해 할머니들 아픔 잘 알고 있어”
▲ 일본을 방문 중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10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남 지사는 아베총리에게 “한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전향적으로 접근할 것”을 제안했다.  경기도 제공

외무성 초청으로 일본을 공식 방문 중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1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한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전향적으로 접근할 것을 제안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3시께 총리 관저를 방문, 30분 동안 비공개로 아베 총리와 환담했다. 이 자리에는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NSC(일본 국가안전보장국) 국장이 배석했다.

남 지사는 “총선도 압승하고 정치적으로 기반이 탄탄한 상황이니 먼저 손을 내밀면 한국 국민이 공감할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먼저 나서달라”고 말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박 대통령과의 조속한 정상회담을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남 지사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살고 계신다. 위안부 문제는 여성인권이라는 인류보편적 가치로 보고 대응해 나가면 한국민에게 많은 공감을 얻을 것”이라며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전향적으로 접근해 달라”고 제안했다.

남 지사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펀드 조성 등) 일본이 과거에 가져온 해법에 대해 다시 평가해보며 해결책을 만들어보자”고도 제안했다. 아베 총리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형언할 수 없는 아픔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했고, 남 지사가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제안한 방안에 대해서는 “좋은 생각(英智)”이라고 답했다.

아베 총리가 한국의 지방자치단체장을 단독으로 접견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어서 면담 성사 과정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 지사는 방일 기간 일본 정계 인사들에게 “박 대통령이 시·도지사 만찬에서 ‘(한일관계와 관련해) 중앙이 어려울 때 지방에서 힘써달라’고 적극적으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과의 사전 교감으로 면담이 추진됐고 아베 총리도 그 배경을 알고 수락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남 지사는 이른 시일 내 박 대통령을 만나 면담 내용을 보고하고 아베 총리의 의중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남 지사는 이날 경기도에 투자 중인 히타치금속과 덴소인터내셔널 등 18개 일본 기업 임원들을 만나 애로 및 건의 사항을 듣고 적극적인 협조를 다짐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